" />

인기검색어 :

고객센터

평일 Am09:00 ~ Pm06:00
점심 Pm12:00 ~ Pm01:00
주말/공휴일은 휴무입니다
제휴 및 문의 사항은 이메일로 가능

최저임금법

시급(2018년 기준)
7,530\
시급 7,530원 11,295원
일급 60,240원 90,360원
(일급:하루8시간 근무기준)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뉴스


자동차뉴스

자동차뉴스

가장 빠른 자들의 마지막 승부…슈퍼레이스 최종전

  • 카앤잡
  • 2017.10.26 10:06
  • 추천0
  • 댓글0
  • 조회240
 

보도자료_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 대표 이미지 사본.jpg

 
[카앤스포츠 = 방영재] 뜨겁게 달려온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에서 오는 28(토요일), 29(일요일) 더블라운드로 7라운드와 8라운드를 동시에 진행한다.

 

올해도 팬들과 잊지 못할 순간들을 함께 하였던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벌써 총 8번의 경기 중 6번의 경기를 끝내고 이번 주말 대장정의 마지막 대회 을 준비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최종전은 2일 연속으로 결승전이 진행되어 시즌 챔피언으로 가는 길이 녹녹하지 않게 되었다.

 

6번의 경기를 마무리한 ‘Cadillac 6000 클래스는 연이어 진행되는 2번의 결승에서 시즌 챔피언이 결정된다. 챔피언십 포인트는 예선, 결승 모두 1위를 하였을 경우 최대 29점까지 한 경기에서 획득 할 수 있다. 이에 현재 드라이버 포인트 1, 2위를 각각 차지하고 있는 조항우(아트라스BX 레이싱)와 이데유지(엑스타레이싱)의 라이벌 대결로 진행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두 선수의 포인트 차는 8점으로 언제든 순위의 변동이 가능한 포인트다.

 

조항우는 올해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치러진 3번의 경기 중 2번을 우승하며 용인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 주었다. 반면 이데유지는 시즌 매 경기 안정적인 레이스를 보여 주며 차근히 포인트를 획득해왔다. 이러한 두 선수가 어떠한 전략으로 더블라운드라는 변수를 이용할지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며 이번 주말을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한편 시즌 우승팀을 뽑는 팀 챔피언십은 ‘Cadillac 6000 클래스에 올해 총 15개 팀이 도전하였다.

그 중 지난 전에서 1, 2, 3위를 모두 차지하는 기염을 토한 아트라스BX 레이싱팀이 현재 232점의 포인트를 획득하며 가장 강력한 우승팀 후보로 보여진다. 한편 2위인 엑스타 레이싱 팀은 선두에 95점 뒤져있어 남은 경기에서 전투적인 전략을 세워와야 할 것으로 보여진다. 그 뒤를 이어 씨제이 로지스틱스 레이싱이 68점을 기록하고 있다.

 

‘ASA GT-1’클래스에서는 6번의 경기 동안 6명의 챔피언이 나올 만큼 치열한 시즌 챔피언 다툼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혼전 속에서 단 1경기만을 남겨놓고 5명의 레이서가 시즌 챔피언을 거머쥘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다.

 

현재 드라이버 포인트는 김종겸(서한퍼플-블루)108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그 뒤를 이어 장현진(서한퍼플-블루), 정회원(서한퍼플-레드), 서주원(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김중군(서한퍼플-레드)이 각 101, 93, 85, 83점을 챙기며 시즌 챔피언을 향한 마지막 승부를 준비 하고 있다.

 

이번 시즌 안정적인 경기운영을 보인 김종겸이 현재 포인트 1위에 위치하여 유리한 것처럼 보여 진다. 하지만 그의 뒤에는 베테랑의 장현진이 선두 탈환을 위해 준비 중에 있으며, 4전부터 훈풍을 타기 시작한 정회원도 무서운 기세로 3위까지 몰아 치고 있어 안심 하기는 이른 것으로 보인다.

 

ASA GT-1 클래스 팀 챔피언십은 6전을 마무리한 현재 서한퍼플-블루가 209점으로 1위에 유력하지만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탄력을 받고 있는 서한퍼플-레드가 1위에 33점 뒤지 176점으로 서한퍼플-블루를 압박하고 있다.

 

청량한 가을 날씨에 박진감 넘치는 레이싱 경기와 올 시즌 챔피언이 탄생 하는 순간을 함께할 수 있는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전은 오는 1028(토요일)~29(일요일) 2일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진행 되며 XTM을 통하여 생중계 된다